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수원 맛집 라이벌 보영만두 보용만두 스토리, 진짜 원조는 누구?

수원 맛집 라이벌 보영만두 보용만두 스토리, 진짜 원조는 누구?

수원에는 수 십년간 경쟁을 이어져오는 라이벌 맛집 식당이라고 불리는 두 곳이 있습니다. 수원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들어보았을 ‘보영만두’‘보용만두’입니다. 수원의 영원한 라이벌 보영만두 보용만두 스토리를 소개합니다.

수원 대표음식 갈비, 통닭, 순대볶음

수원의 대표음식으로 갈비, 통닭, 순대볶음이 꼽힙니다. 유명한 몇몇 갈비 맛집들과 통닭거리, 순대타운은 이 대표 음식들을 맛볼 수 있는 수원의 핫플레이스들이죠. 위의 장소에서는 서로 통닭, 순대, 갈비의 원조라고 주장하는 유명한 식당들이 있습니다.

보영만두 보용만두 스토리
수원 장안문

각기 식당들마다 오래된 특별한 레시피들을 갖고 있다고들하고 실제로 가서 맛을 보면 각 식당들마다의 어느정도 고유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단순한 각기 다른 맛이 아니라 음식의 퀄리티와 맛에 있어서 높은 점수를 줄만한 식당들이 많죠.

같은 메뉴의 여러 식당들이 모두 오밀조밀 가까운 곳에서 장사를 하며 맛의 경쟁과 각자의 특별함을 추구하며 발전해온 결과라고 볼 수 있을 듯합니다.

이렇게 수원에는 경쟁으로 식당의 스토리텔링을 만들어 수원 토박이들에게 유명한 두 식당이 있는데요. 비록 수원의 3대 대표 음식으로 꼽히지는 않지만 수원 맛집으로 꼽히는 수원에 오래살았거나 수원이 고향인 사람들이라면 대부분 알고 있는 ‘보영만두’와 ‘보용만두’입니다.

수원 맛집 ‘보영만두’ ‘보용만두’

수원 장안문 앞 장안구 영화동 골목에 가보면 작은 골목을 마주하고 두 분식점 ‘보영만두’와 ‘보용만두’가 마주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수원의 맛집이라고 입소문을 듣고 찾아간 사람들은 도대체 어디가 정말 맛집인지, 소문으로 들었던 그 분식점이 ‘보용’이었는지 ‘보용’이었는지 헷갈려 할 때가 많죠.

보영만두 보용만두 스토리를 풀기 전에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둘 다 수원 대표 맛집으로 각기 특별한 레시피를 갖고 있는 수원의 오랜 맛집이죠.

누가 원조인지와 관련된 무수히 많은 이야기들이 있지만 두 가게의 각자의 입장과 설명이 극명히 다릅니다. 그러다 보니 한 쪽 가게의 이야기만 들고 전달하는 사람들은 아무래도 한 쪽의 일방적이고 편향된 이야기를 전하게되므로 객관성이 조금은 부족한 경우들이 있는 듯합니다.

보영만두 보용만두 스토리, 누가 진짜 원조?

아무튼 보영만두 보용만두 스토리를 종합해보면 이렇습니다.

일단 ‘보용만두’가 1975년에 현재 자리에서 식당을 열게됩니다. 그 후에 1977년 기존에 ‘보용만두’를 운영하시던 사장님이 아닌 다른 분이 그 자리에서 그 가게를 이어 받아서 장사를 하게되셨다고 합니다. 그 분이 바로 후에 ‘보영만두’를 차리신 사장님이신거죠.

보영만두

이렇게 기존 ‘보용만두’의 사장님은 가게를 보영만두(이후) 사장님에게 전전세의 형태로 임대를 하셨고 보영만두(이후) 사장님은 임차인으로서 그 자리에서 수 십년간 장사를 하며 수원의 인기 분식점 ‘보용만두’로 자리를 잡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후에 IMF로 어려워지신 기존 ‘보용만두’ 사장님이 가게를 전세 임대를 연장않기로 결정을 하셨고 후에 직접 기존의 자리에서 ‘보용만두’를 이어가게 되었다고 합니다.

더 이상 그 자리에서 장사를 이어가지 못하게 되신 보영만두(이후) 사장님께서는 1998년 ‘보용만두’의 맞은편으로 가게를 차려 나오시면서 상호를 ‘보영만두’로 지으셨다고합니다. 이렇게 골목 하나를 두고 ‘보영만두’와 ‘보용만두’가 마주보며 수십년간 장사를 이어오고 있다고 합니다.

보영만두

식당을 인수하고 기존에 장사를 하던 식당 바로 앞에 비슷한 이름의 같은 종류를 판매하는 식당을 차리는 과정에서 여러 사연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보영만두 보용만두 스토리도 스토리이지만 그러한 과정에서 서로 감정이 좋을리가 만무하겠죠. 이 두 식당의 사장님들은 아직도 냉전중이고 서로 말도 잘 섞지 않는다고 합니다.

‘보용만두’ ‘보영만두’가 특별한 이유

하지만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사실 원조라는 타이틀보다 내게 만족을 주는 식당을 더 선호하게 되죠. 이 두 식당이 경쟁하며 발전하며 같은 자리에서 수 십년의 시간을 그대로 있어준 것은 이 곳과 이 곳에서의 추억들을 기억하는 사람들에게 매우 고마운 곳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종종 다른 지역에 사는 친구들이 수원에 맛집을 추천해 달라고하거나 외국에서 손님이 오면 이 두 곳중 한 곳을 추천하곤 합니다. 그런데 적지 않은 친구들은 이 식당들이 별로 특별한게 없어 보이는 맛이고 보통 분식점이나, 요즘 유행하는 분식을 파는 프랜차이즈 식당보다 맛있는 것도 아니라는 반응입니다. 사실 마라탕이나 베트남쌀국수처럼 요즘 유행하는 특별한 맛도 아니긴하죠.

그러나 원조라는 타이틀이나 어쩌면 어느 식당의 더 맛있냐 하는 것보다, 중,고등학교 시절 친구들과 이 식당들에서 만두와 쫄면을 시켜 먹으며 사장님들의 눈치를 보며 보영만두 보용만두 스토리를 입방아에 올리던 때를 추억할 수 있기에 수원 사람들에게 ‘보영만두‘ ‘보용만두’가 특별한게 아닐까요.